시작은 물회였다...



학교 OB 모임이 횡성에서 있었는데.. 

모임이 끝난 후 
몇몇이 강원도니 물회나 먹으러 가자 했고.. 
결국 3시간 차를 몰아 

고성까지 가서 물회를 먹고 
바다를 바라보며 된장질 좀 한 후... 

무언가 아쉬워서 
통일전망대에 가서 해금강을 바라 보고...


지금 올라가면 길도 막히고 너무 피곤 하니
주문진 가서 회나 한사라 떠서 술한잔 하고 자고 
다음날 일찍 올라가자가 포인트였다.

주문진 물돌해변 뒷골목의 민박을 
성수기 임에도 불구하고 
오만원이라는 싼 가격에 얻을 수 있었고...

밤세워 술잔을 기울이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다음날.. 

강릉의 유명한 해장국집을 찾아 
30키로를 달려 
해장국을 먹은 후 

서울로 올라가는 길에 대관령 옛길이 있으니 
그걸 구경하고는

휴게소에서 커피 한잔씩을 나누며 어찌할지 고민 했다.. 


가는 길 중에 있는 정선이나 가보자 해서.. 
무도 가요제 세트장이 지어지고 있다는 
알펜시아 리조트를 끼고는
좁디 좁은 산로를 타고 
정선 구절리에 도착 하게 되었다.
레일바이크의 인기(이미 모든 예약은 다 차 있었으며 마지막 7시만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사람그림자 찾기 힘든 이곳은
너무나도 내가 있고 싶어했던 
그런 곳이었다. 
그래서 하루 더 묵고 가기로 의기투합!!
일단 레일 바이크를 예약 한 후 

근처의 펜션을 뒤져 보았다.. 
상태도 훌륭한 펜션이 육만원.. 
역시 몸으로 때우는게 좋을때도 있다.. 
펜션에서 잠깐 쉰 후...
무려 한시간 코스의 레일바이크를 타고 

정선의 풍광을 즐길 수 있었고,,, 
시원하고 신선한 바람은 덤으로 받을 수 있었다. 

김치하나 사 갖고 와서 정선 막걸리에 
션한 산공기를 안주삼아
산속의 밤을 즐길 수 있었고.. 
물회로 시작 된 나의 뜻밖의 가출은 
즐거움과 새로운 만남과 치유와 아쉬움 속에 
끝나 버렸다..


일상의 모든것을 내려놓고 

어린시절 여행때 느꼈던 자유와 

즐거움을 맛보게 해 준 

이번 가출 동지들께 다시한번 

이자릴 빌어 감사의 마음과 함께 

맘속에 큰 빚 하나를 갖고 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잡다한 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작은 물회였다...  (0) 2015.08.12
뉴욕 여행기.. 입국심사..  (0) 2013.07.30
뉴욕여행기... 드디어 비행...  (7) 2012.11.23
미국여행 - 인천공항 출국...  (0) 2012.11.21
미국여행 준비..  (0) 2012.11.19
중국에서 양꼬치 먹기  (0) 2011.04.28

드디어 미국나라 도착


창가에 앉지 못해 바깥사진을 찍지는 못했지만...


어쨌든.. 미국이다. 





서울에서 저녁 6시에 출발 했는데.. 아직도 저녁 6시.. -_-a


하지만 체류시간이 2시간 밖에 되지 않기에 서둘러야 한다. 


기내 짐칸에 올려 놓은 짐을 꺼내고.. 입국심사장까지.. 달리기를 준비 한다. 


열심히 걸어 갔으나.. 이미 줄은 50여미터정도 늘어 서 있다. 


입국심사장 위의 모니터에서는 미국 입국 시 주의사항을 계속 틀어 놓고 있었으며, 자막은 세계 여러나라 말로 지원 해 주고 있는 듯 싶었다. 


사실 처음에는 중국어 자막이 나오길래.. 


아니 한국서 온 비행기인데.. 왜 중국어 자막을 트냐 라고 투덜 거렸는데.. 


나중에 보니 한국어 자막도 나오더라는.. 


길게 줄서 있는데 한 아주머니.. 


자기 비행기 시간 10분 남았다고 먼저 들어가면 안되냐고 입국자 통제하는 직원에게 문의...


그 직원은 이거는 내 소관이 아니라 줄서있는분 모두가 동의 해야 한다고 하고.. 


큰 소리로 줄서있는 이들에게 물어보니 모두들 오케이 또는 노 프러블럼이라고 대답.. ^^ 


근데 이 아줌마 탑승검색대에서 또 마주쳤다. 


드디어 내 순서.. 


떨리는 맘으로 입국심사관 앞에 섰다.. 


"어디가냐"


"관광차 뉴욕간다"


"어디서 지낼꺼냐?"


"롱아일랜드에 있는 친척집에 있을꺼다"


"지금 태풍때문에 난리 난거 알고 있냐?"


"친척이 오케이 해서 간다."


"몇일 있을꺼냐?"


"대략 2주정도 된다."


라고 했더니 심사관의 표정이 싹 바뀌면서 다시 물어 본다.


"대략?"


등에 식은땀이 갑자기 나더라는..


미국 입국시 정확한 체류일을 이야기 해야 하는데.. 대략(maybe) 이라는 말을 썼더니 그러한듯 싶다. 


상황에 따라 입국 거부를 할 수도 있다고 한다.


그러더니 정확한 출국일과 체류일을 재차 묻기에


나는 짧은 영어로 버벅거리며 출국일과 체류일을 이야기 해 줬고.. 


관련된 서류들을 보여 준 후에야 입국심사장을 통과 할 수 있었다.


무사히 입국 심사를 마치고 짐찾는 곳에서 우리 짐을 찾은 후 


대충 갈겨 쓴 세관신고서를 제출하고 세관을 무사히 통과... 


이때도 사실은 친척집에 갖다 줄 된장이나 고추장, 김치, 기타 등등이 무지하게 걱정 되었었다. 


사람들 따라 환승창구로 가니...


모두 한쪽에 줄서서 목적지가 어디든지 상관없이 짐을 그대로 접수하고 다시금 검색대를 통과 한다. 


잠바 벗고 허리띠 푸르고 아이패드 꺼내놓고...신발 벗고.. 가끔 맘에 들지 않게 행동하면 전신 검색대에도 집어 넣기도 하더만.. 


검색대를 지나 계단을 올라오면  디트로이트공항  탑승동 중앙으로 나오게 된다. 







머리 위엔 공항을 길게 왔다 갔다 하는 트램이 있고 역시 마찬가지로 내가 탈 비행기탑승구를 확인 한 후 이동 하면 된다. 


하지만 입국심사장과 검색대에서 정신을 쏙 빼놔서 그런지 간판도 눈에 안차고 여긴 어디? 난 누구? 가 시전되는 경험을 하게 된다. 


내가 탈 뉴욕행 비행기는 우측 맨끝 승강장이기에 트램을 타고 가면 편하게 갔을텐데.. 


탑승완료 시간이 되어서  경황이 없던 난 무식하게도 난 그냥 걸어가는 우를 범하고 만다. 


간신히 비행기 탑승... 대도시 뉴욕으로 가는 비행기 치고는 참 소박하다.. 좌우 2열.. 







2시간여만 가면 뉴욕이다. 


간단한 음료가 서비스 되고.. 


드디어 난 뉴욕 라구아디아 공항에 내리게 된다. 


공항에서 내리자 마자.. 


여기 저기 보이는 화려함이 뉴욕이구나 라고 느끼면서.. 면세구역을 지나


짐찾는 곳으로 가는 순간.. 


이럴수가.. 





무슨 시골 기차역에 온 기분이 들었다. 


짐찾는 곳과 대합실은 같이 붙어 있고.. 칸막이가 거의 변기와 수평인 화장실들 하며, 


주변에 있는 외국인들은 모두.. 내 지갑만 노리고들 서 있는 것 같았다. 


그리고... 


공항에 나와있기로 한 친척은 보이지도 않고,


현지 유심칩을 꽂은 전화는 되지도 않으며(후에 알고보니 내가 전화번호를 잘못 입력한 것이었다는.. -_-;;), 


짧은 영어실력으로 누구에게 물어볼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늦은시각 


공항의 인원들은 점점 빠져 나가고.. 정말로 이곳에서 미아가 되는것은 아닌가 하는 불안감만 엄습 해 온다. 


이 상황에서 과연 어디로 가야 하는 것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잡다한 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작은 물회였다...  (0) 2015.08.12
뉴욕 여행기.. 입국심사..  (0) 2013.07.30
뉴욕여행기... 드디어 비행...  (7) 2012.11.23
미국여행 - 인천공항 출국...  (0) 2012.11.21
미국여행 준비..  (0) 2012.11.19
중국에서 양꼬치 먹기  (0) 2011.04.28

러브레터가 재개봉 하나 보다.. 

개인적으로 너무나도 좋아해서

극장에서 몇번씩이나 봤던 작품이다. 

이번에는 블루레이 발매를 앞두고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개봉한다 하니

다시금 소년의 감성이 되살아나 두근 거린다.

하지만..

아래 이미지가 돌아다니는 것으로 봐서는 이게 공식 포스터 인듯 싶다. 



이거 포스터 오케이 낸 분이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이건 아니다 싶다. 

"오겡끼데스까"가 메인 카피라니.. 

위의 대사가 영화중의 중요한 포인트 이기는 하지만

메인포스터의 메인카피르 쓰기에는 뭔가 모자르다. 

처음에 이 이미지를 보고 팬들이 만들어 낸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마져 들었다. 

주성치의 서유쌍기 재개봉시 포스터에 '뽀로뽀로미' 라는 단어가 들어 갔었다. 

최초 개봉시 영화사의 발번역(?)으로 인해 영화 중 대사 인 '반야바라밀'의 발음을 그대로 갖다 쓴 것이 또하나의 웃음의 포인트가 되었고, 주성치의 서유쌍기의 뽀로뽀로미는    그대로의 웃음 포인트가 되었고 이 대사만으로도 서유쌍기의 모든 장면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가게 된다. 

하지만 대부분의 서유쌍기의 팬은 뽀로뽀로미 보다는 사랑에 기한이 있다면 나는 그것을 만년으로 하겠다는 대사를 더욱 좋아 할것이다. 

얘기가 옆으로 샜지만 영화 러브레터에서도 후지이 이츠키와 와타나베 히로코가  서로 번갈아 가면서(또는 같이) 말하는 대사 'お元氣ですか? '(잘 지내나요?) 가 나오는 부분은 잔잔하게 흘러가던 영화가 최고조를 향해가는 접점의 대사로 모든이들의 머리속에 남아 있는 대사이다. 

하지만 포스터에 박혀있는 헤드카피로는 영 아니올시다 이다.

이대로 한다면

다이하드5편의 헤드카피는 '이피카이예 마더퍼커' 라고 박아야 할 것이다. 

여기는 한국이다. 

아무리 글로벌 시대이고 유명한 영화의 유명한 대사라고 해서 

원어 그대로 쓰는 코미디는 없어야 한다. 


영화 마케팅 관련해서는 실제 옆에서 지켜 보기도 했고 관심이 많은 분야라 쓸 말들이 많지만.. 다음기회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드디어 비행 시작

오후 비행이라 탑승을 마치고 나니 어둑어둑 해 졌다... 

창밖은 바라봐야 온통 암흑 뿐이고.. 

시간도 어정쩡 하다. 

지금까지 6시간 비행이 최장 비행이었기에 

이번 디트로이트까지의 긴 여정은

이 좁아터진 이코노미 클라스에서 잘 버틸 수 있을지.. 

특히

앞자리의 승객에 따라 여행의 편의도가 달라지기에 더더욱 그러하다. 

자리에는 늘 그러하듯

간이 베개와 이불이 있으며


개인별 전원코드(올땐 없었음)와 USB 충전단자가 있었다. 

하지만..

바보같이 USB 케이블을 어따 놓은지 몰라서

스마트기기들을 충전하지 못하는 불상사가 발생했고 

이는 고스란히 미국내 일정에까지 영향을 끼쳤다.



그리고 델타항공이지만 국내에서 출발하고, 대한항공과 코드를 쉐어하기에 한국인 승무원들도 함께 탑승하고 있기에 의사소통의 문제점은 없을듯 했다. 


비행기가 뜨고 나서 안전한 고도에 올라서자

음료 서비스가 시작 되었다. 


위스키나 칵텔은 유료고 맥주나 와인은 무제한 제공 한다 안내 한다... 아싸!!!


우선 가벼운 스낵과 맥주 한잔.. 맥주는 하이네켄, 코로나, 하이트, 오비 골드가 제공 된다 하는데.. 당근 하이트로 가야 하지 않겠나.. 



나중에 보니.. 수입맥주는 없구 국산 맥주만 남더라는..


간식을 먹고 있으니.. 스튜어디스가 미국 입국에 필요한 양식을 돌린다. 


비자 없이 간다 하니.. 세관신고서만 한장 준다.. ESTA 입국시 I-94W작성 할 필요가 없다고.. 

어랏 그나마도 한글이다.

여기저기 인터넷 뒤져 가며 어떻게 써야 세관에서 무사 통과 할까 고민만 했는데.. 

이렇게 허망할수가.. 

그리고 가족여행인 경우 일행 중 한명만 쓰면 되니.. 너무 부담갖을 필욘 없을듯.. 



기내 헤드레스트 부분에는 터치 방식의 개인용 모니터가 있고 원하는 컨텐츠를 무한정(HBO 일부는 과금) 볼 수 있다. 


한국영화 및 한국어 더빙 본들도 있어서 영어를 못하는 이들도 상관 없을듯.. 


나는 배틀쉽(중국어 자막 싫어요.. ㅠㅠ), 마다가스카 3, 다크나이트 라이지즈를 선택하여 봤으며, 중간중간 음악을 선택하여 듣기도 했다. 



그리고 언제나 즐거운 기내식

한식과 양식 형태의 두가지를 제공 해 주는데.. 처음에는 파스타와 닭가슴살 스테이크 였던것 같다.. (둘다 양식이자낫!!)


기내식 메뉴는 인쇄되어 있어서 미리 선택 가능하며, 종교적인 이유에서나 음식에 대한 특이 체질이 있는 사람은 미리 이야기 하면 된다.


 


우선은 시금치 파스타를 받아서 요기 좀 한 후.. 


영화보다 자다 깨다를 반복하다 보니.. 심야 간식을 준다.


빵과 치즈, 그리고 요구르트.. 치즈가 나왔길래 가벼운 와인과 함께 했는데.. 




이런.. 와인이 너무 맛이 없다.... 이름은 모르겠지만.. 팩 와인 다시는 안먹으리.. 


또다시 졸다 깨기를 반복하다 지쳐갈 무렵.. 


마지막 기내식이 나온다.. 


이번에는 소고기 비빔밥을 시켜 본다.



독특하게.. 돌솥 맛이 조금 난다.. 태웠나.. 



식사를 마치면 드디어 디트로이트 공항이다.


지리했던 긴 비행이 끝나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생각도 잠시.... 


환승을 위해 또 열심히 걸어가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잡다한 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작은 물회였다...  (0) 2015.08.12
뉴욕 여행기.. 입국심사..  (0) 2013.07.30
뉴욕여행기... 드디어 비행...  (7) 2012.11.23
미국여행 - 인천공항 출국...  (0) 2012.11.21
미국여행 준비..  (0) 2012.11.19
중국에서 양꼬치 먹기  (0) 2011.04.28
  1. 봉명동안방극장 2012.11.26 13:20 신고

    기내에서 감상할 수 있는 '한국어 더빙' 영화들을 블루레이에 더빙 소스만 추가해서
    정발시켜주면 얼마나 좋을까...싶은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기내에서만 감상하기에는 너무 아까운것 같아요..^^;;

  2. Essen. 2012.12.17 18:26 신고

    너무도 친절한 여행기에 감동먹고 갑니다.

  3. Kimbo 2013.07.30 16:20 신고

    직항을 안타고 경유편을 타셨군요..
    근데 요즘 비행기에는 A/C 콘센트도 있네요?? 게다가 USB단자까지.... 헐..
    너무 오래 비행기를 안 탔군요.. -_-

이번 미국 여행 중 꼭 가보고 싶었던 곳들이 사실은 대형 유통 단지 같은 곳들 이어서.. 

어케든 지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베스트버이, TJ MAX, 코스트코, IKEA, Home Depot 등을 돌아 다녔다. 

그 중.. 개인적으로는 콜렉션에 도움이 되는 베스트버이 매장이 가장 두근 거렸는데.. 

아마존 닷컴에 비해 자체 프로모션이 그닥 훌륭하지 않아.. 그냥 매장의 분위기를 감상하는데 그쳤다. 


롱아일랜드 촌구석의 베스트 버이... 작아 보이지만 입구의 크기를 보면 얼마나 큰 매장인지 알 수 있다. 



블루레이 매대.. 이런곳이 5줄 정도 된다. 



특별 프로모션 블루레이들.... 한장에 팔구천원 선이니.. 가격적인 매력은 분명히 있다.


이번엔 코스트코 이다. 

전경 사진은 찍지 못했는데.. 구글맵으로 보면.. 시골 코스트코 매장이 얼마나 큰지 알수 있다.

약 15,000평방메타 정도 되어 보이는데.. 사람 많은 날은 차 한번 잘못 대는 날에는 저 끝까지 가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넓은 실내를 볼 수 있는데.. 사실 이곳에서 블루레이나 DVD를 기대 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매대 한가득을 채우고 있는 블루레이들... 과 보이지는 않지만 DVD들.. 

건너편에도 역시 같이 잔뜩 있었다.



국내 출시 예정인 아라비아의 로렌스 같은 경우에는 멋진 패키지로 나와 있으며,

영화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획물도 같이 전시되어 있었다.





코스트코에서 사온 DVD와 블루레이.. 

슬랩스틱 엔사이클로페디아의 경우 5장의 DVD에 18시간 분량의 무성영화들이 그득하게 들어 있으며, 

24페이지 분량의 북클릿도 같이 들어 있다. 

멜브룩스 블루레이 콜렉션은 그의 대표작이(아쉽게도 '제작자들'과 '드라큘라'는 제외) 

9장의 블루레이에 꽉꽉 채워져 있다.

가격도 아마존보다 저렴했다... 

가격 비교에는 현장에서 스마트폰이 한몫 했는데.. 모바일 인터넷의 위력을 다시한번 느낀다.



이넘은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 들어갈때 사진 찍는곳이 있는데.. 

그곳에서 찍은 사진을 나올때 돈주고 살수 있는 곳이 있다.

맘에 들면 사고 안들면 안사면 되는데.. 사진과 함게 26불 이라 하기에 

어머님과의 추억도 있고 해서 사진과 함께 구매하게 되었다.


아직은 감상하기 전...




마지막으로 오르페움 씨어터에서 스톰프 공연을 보고 난 후 구매한 스톰프 블루레이이다. 

당일 주연 이었던 존 앙헬레스(?)의 사인도 받을 수 있었다.. 


 

스톰프 홈피에서 퍼온 사진.. 참 잘났다.


아흑.. 얼굴크기차이 어쩔껴..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봉명동안방극장 2012.11.26 13:23 신고

    어휴~~
    저 구천원짜리 블루레이타이틀이 눈앞에 있으면
    한보따리 사가지고 올것 같은데 말이죠..ㅠ.ㅠ*

    • 삐뚤... 2012.11.27 13:54 신고

      사실 정신을 잃을뻔 하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지갑이 너무나도 얇아서요.. ㅠㅠ


해외여행에서 하루를 고스란히 갖다 바치게 되는 공항 퀘스트가 시작 되는 날이다. 

적어도 비행 2~3시간 이전에는 공항에 가 있어야 하며, 무었보다 중요한 여권은 꼭 챙겨야 한다. 

우아하게 한손으로 캐리어를 끌며 남은 한손에는 여권을 들고 우아하게 공항 라운지를 거니는 모습을 상상하지만

현실은 가방에 치여 어벙벙하게 공항을 돌아 다니는 나를 발견하게 되기도 하는 날이다. 





공항까지 이동수단은 무었이 좋을까.

인원이 좀 되고 짐이 좀 될꺼 같다 하면 그래도 개인차량이동이 났겠지만 주차료의 압박이 장난 아니니 공항 리무진이나

공항철도의 이용도 생각 해 볼만 하다. 

특히 공항철도는 이동거린 좀 길겠지만 그래도 저렴하게 인천공항에 갈 수 있다는게 

큰 장점이 될듯 싶다. 



공항에 도착하면 해당 업체의 창구를 찾아 간다. 

공항 탑승동에 가면 요소 요소에 종합정보안내화면이 있으며, 내 목적지와 항공편을 확인 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

보통 국내 항공사는 종일 창구가 열려 있으며, 해외 항공사의 경우 탑승 2~3시간전에 창구가 오픈되어 수속 가능하니

해당 창구의 모니터 정보를 잘 확인 하자.

암튼.. 해당 창구에서 항공권을 받고 보낼 짐이 있으면(기내 탑승금지 품목은 그냥 다 캐리에어 넣어 보내는 겁니다. 이게 편해요)

수화물로 접수하고, 개인 휴대 중량 오버하면 돈 쫌 더내고 하면 된다. 

수화물로 보낸 짐이 엑스레이 검사대를 통과하는 시간(약 10분)을 잠시 대기 한 후

우아하하게 한손에 여권과 항공권을 들고 출국장으로 이동 하면 된다.

출국장에서는 가벼운 검사가 있으니 몸에 있는 금속성 물건을 모두 빼어 준비된 바구니에 담아 준다. 

그리고 놋북이나 기타 스마트 기기는 눈에 보이게 해야 하며, 100ml 미만의 액체류(화장품등)는 

역시 투명 비닐백에 보이게 해서 검색대를 통과 하면 된다. 

특별한 사항이 없으면 바로 통과 하며, 간단한 출국심사(일반인은 바로 통과 됨)를 거친 후 드디어 면세구역으로 진입한다. 

별천지인 면세구역을 퀘스트 하다 보면  탑승시간에 늦어져서 공항내에서 유명인사가 될 수도 있으니

될수 있으면 탑승시간 30분전까지는 탑승구 앞에서 어슬렁거리자... 

항공편에따라 셔틀 트레인으로 이동 해야 할 수도 있으니 탑승구 위치 파악도 미리 해 놓아야 할것이다.



미국편 비행기의 경우 비행기 탑승 시 탑승구 안에서 가방 검사를 한번 더 하는 경험을 했으니 

이 또한 참고하여 면세점에서 산 음료나 화장품등에 대한 관리도 중요할듯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잡다한 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욕 여행기.. 입국심사..  (0) 2013.07.30
뉴욕여행기... 드디어 비행...  (7) 2012.11.23
미국여행 - 인천공항 출국...  (0) 2012.11.21
미국여행 준비..  (0) 2012.11.19
중국에서 양꼬치 먹기  (0) 2011.04.28
중국의 KFC  (0) 2011.04.27

미국여행.. (정확히는 뉴욕여행)




40넘어 미국을 여행 할 기회가 생겼다.

스타벅스 커피를 들고서 센트럴 파크를 산책 해 볼 기회가 생긴것이다.  

준비할게 한두개가 아니다. 

뉴욕인근 롱아일랜드에서 서식할 예정이라 

뉴욕관광위주로 준비 하기 위해 뉴욕100배즐기기 라는 책도 하나 사고 



가방도 좀 사고 안경도 새로 맞추고 했지만 

항공편 예약이후 뉴욕으로 날라온 샌디라는 태풍 때문에

우아한 뉴욕 여행의 꿈은 산산히 부서져 버렸다. 



결국 가보고 싶던곳은 최대한 다녀 보기는 했지만

초반 일주일을 너무나도 엄하게 보내는 바람에 

강행군을 했어야 했는데.. 사실 이보다는 

나의 저질 체력과 준비 부족이 한몫 하지 않았나 싶다. 





미국내 여행을 위해 준비할게 무었일까.. 


가장 기본은 역시 6개월 이상 남은 여권, 전자여권이 없는 경우

비자 발급 등으로 골치 아프니 전자 여권이 없는 경우 꼭 인근 구청에 가서 갱신해야 하며, 

최근 찍은 여권용 사진과 갱신비용 25,000원은 필수 이니 꼭 준비하자. 

미국 항공권은 당근 있어야 하고... 

꼭 ESTA(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 신청해야 하며

가고자 하는 곳의 다양한 정보 등을 수집하자.


항공권 구매하기


이래 저래 방법이 많겠지만, 그래도 최고는 역시 인터파크 항공권 예약이 갑인듯 싶다. 

편리한 스케줄 조회에 다양한 요금편... 

갑작스런 땡처리 항공권을 구매하지 않는다면 역시 최고는 이곳인듯....

나같은 경운 인터파크 조회 후 카드사 서비스를 이용 했는데, 

같은 요금에 등급별 할인 서비스와 여행자보험 서비스까지 더해지는 

장점이 있으니 

많은 이들에게 권해 주고 싶다. 




또한 상황에 따라서 직항이나 경유 항공권을 구매하는 것도 

하나의 도움이 되지 않을까나 싶다. 

직항의 경우 한번에 쭈욱 가게 되니 

편리하기는 하나 가격이 비싼게 단점이고

경유의 경우 스탑 오버등을 활용하면 

다른 나라를 여행 할 수도 있으며, 

미국내 경유를 하는 경우에는 

보다 저렴한 가격에 미국 여행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경유지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나 

비행기를 갈아타기 위해 하는 여러 절차들이 불편할 수도 있다.



나의 경운 델타항공으로 디트로이트 경유편을 예약 했다. 

보다 저렴하기도 하고, 미국 가는 방향으로 경유하니

그나마 저렴하게 경유 하는게 아닌가 하는 꼼수도 있었다. 

미국내 경유를 하는 경우에는 

미국내 첫번째 기착지에서 입국 심사도 해야 하고 

짐검사도 받아야 하니 

이점을 잘 명심해서 경유시간을 따져야 한다. 


ESTA 신청하기

예전에는 미국이라는 나라 여행 한번 가고자 하면 

비자신청이니 인터뷰니 해서 많이 복잡했는데,

 대한민국과 미국간의 비자면제프로그램에 따라  

이제는 인터넷으로 한번만 신청하면 끝이다.



ESTA(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전자여행허가제)라는 사이트에 방문하여 

신청서를 작성하고 처리 비용만 내면 간단하게(해외 여행에 결격 사유만 없다면) 

바로 허가가 나오게 되며, 입국 시 I-94W같은 입국신청서를 작성 할 필요도 없다. 

그리고 신청 후 2년간은 추가 신청 없이 자유롭게 미국을 오갈 수 있으니

이 또한 편리할듯 싶다. 

ESTA를 신청하는 방법은 공식사이트에 방문하여 

직접 하면 1인당 14불이면 가능 하며 

일반적인 온라인 사용자라면 부담없이 신청 가능하니, 

굳이 대행사를 이용 할 필요는 없다. 

신청시 준비물은 전자여권, 해외 결제가 가능한 비자나 마스터카드 등, 

미국내 왕복 항공권(또는 그 정보). 

미국내 체류지 주소 등만 있으면 된다. 


https://esta.cbp.dhs.gov/esta/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잡다한 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욕여행기... 드디어 비행...  (7) 2012.11.23
미국여행 - 인천공항 출국...  (0) 2012.11.21
미국여행 준비..  (0) 2012.11.19
중국에서 양꼬치 먹기  (0) 2011.04.28
중국의 KFC  (0) 2011.04.27
파인애플 농장  (0) 2011.03.15


재즈에 대한 선입견을 바꾸어 주었던 바로 그 앨범..
음반 직배체제 이후 CBS의 음반을 내지 못하던 지구레코드에서 재즈 레이블인 엔자를 런칭하며 처음 발매 되었으며,
지금은 굿에서 너무나도 멋진 패키지로 다시 나와 있다.
재즈계의 제임스 딘으로 불리우며, 많은 여성팬들을 울리던 그가,
약물 복용등으로 인해, 몸과 마음을 모두 망친 후,
다시 재기하기 위해 초췌한 모습으로 무대에 올라 연주하는 마이 퍼니 발렌타인...
그는 과연 이 연주를 하며 무었을 생각했으며..
왜 삶을 스스로 마감 했을까....
트럼펫으로 들을 수 있는 가장 감미로운 소리를 들려주는 쳇 베이커의 연주는 지금 나의 감정과 동화되는 듯 하다.


Chet Baker – The Last Great Concert 1 & 2. GOOD 3066 (2CD)

CD1. My Favorite Songs.
1. All Blues 05:30
2. My Funny Valentine ♬ 09:10
3. Well You Needn't 06:00
4. Summertime 04:50
5. In Your Own Sweet Way 09:05
6. Django 05:40
7. I Fall In Love Too Easily 06:35

CD2. Straight From The Heart.
1. Look For The Silver Lining 05:24
2. I Get Along Without You Very Well 05:57
3. Conception 07:40
4. There's A Small Hotel 06:11
5. Sippin' At Bells 04:42
6. Tenderly 06:24
7. My Funny Valentine (Reprise) 06:47

Chet Baker trumpet, vocal
RADIO SYMPHONY HANNOVER 
& NDR Bigband 
Herb Geller alto sax
John Schröder guitar
Walter Norris piano
Lucas Lindholm bass
Aage Tanggard drums

AUDIO: One of the TOP 50 jazz albums of all times. 
TIME: Baker's full throated horn never sounded better, and his poignant vocal is an unforgettable paean to lost youth. 
USA TODAY: One of the TOP TEN jazz albums of the decade.

아마 쳇 베이커의 젊은 시절을 본 사람이라면, 앨범 자켓의 이 쭈글쭈글한 늙은이가 그라는 사실에 경악할 것이다. 한때 재즈계의 제임스딘으로 불리며, 많은 여성팬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그는 이 앨범을 끝내고 15일 후에 투신자살하고 만다. 그는 사실 제임스딘과 비슷한 시기에 활동을 시작했으며, 동일한 시기에 사랑을 받았던 트럼펫터이자 보컬이었다. 어딘지 약간은 어설퍼보이는 연주가 특징이었으며, 트럼펫 같은 보컬, 보컬같은 트럼펫이 많은 사람들의 귀를 자극했다. 그러나 사람의 인생을 누가 알겠는가. 그는 마약과 술에 절어 거의 음악생활을 포기해야 했다. 레코딩은 계속 했지만, 돈벌이를 위하여 질 나쁜 트럼펫 소리만 연주했으며, 사람들은 쳇베이커의 존재를 모두 잊었다.
이 앨범은 88년 마지막 콘서트 레코딩으로, 쳇베이커가 평소에 좋아하던 곡들로 채워져 있다. 물론 이제 쳇베이커의 트럼펫 소리는 이빨 사이로 새어나가는 느낌이 역력하다. 원래 쳇베이커는 테크니션이 아니기는 했지만, 이제 그는 더 이상 재즈를 연주할 수 없다는 느낌이 든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을 제외하고도 이 앨범은 절창 중의 절창이다. 젊은 시절의 쳇베이커가 MY FUNNY VALENTINE을 다소 꿈꾸듯이, 낭만적으로 해석했다면, 이 앨범의 MY FUNNY VALENTINE은 오직 절망밖에 남은 것이 없는 고독한 예술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 고독한 예술가의 크로키. 쳇베이커가 우리에게 준 마지막 선물인 것이다. 
(굿인터내셔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NOUS 2012.04.28 03:53 신고

    기회가 된다면 한번 들어보고싶네요 ... 좋은음반소개 감사합니다.

도서명
부의 정석

부  제
한국인의 6가지 걱정에 답한다

저  자
최윤식, 정우석

페이지
296 쪽 | 정가 14,000 원

특  징
'한국판 잃어버린 10년'에 대비하는 개인의 미래 전략
한국인의 6가지 걱정에 답한다

 
 
미래학자인 저자는 10년후의 대한민국과 10년후의 우리의 삶을 진단하며, 현 상황대로라면 장미빛 미래만이 있는 것은 아니다 라는 다소 비관적인 전망을 1부에 언급하고 있습니다. 사실 저도 이 부분은 상당히 동의 하는 편이며, 다소 조각조각 알고 있던 부분을 체계적으로 하나하나 꼬집어 주며 알기 쉽게 풀이 해 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수동적인 삶을 살아서는 이러한 고민을 해결 해 나아갈 수 없음을 언급하고 있고요.
미래는 열려 있고 그 미래는 나의 선택에 달려 있음을 알려주며 1부를 종결하고 2부에서는 그 해결 방법을 제시 해 줍니다. 그리고 이러한 해결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목표의 설정 이라고 이야기 해 줍니다. 너무 뻔한 결과 아니냐고요.. 뻔하지만 이 책은 '부의 정석' 입니다. 말 그대로 부를 갖고 그것을 키워 나가기 위한 정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전한 소비와 건전한 재무관리, 그리고 건전한 마음가짐만이 현재의 삶의 질을 풍요롭게 하고 미래의 삶을 바꿔 나가는 방법이라고 이야기 해 줍니다. 그리고 여기에 맞추어 다양한 지식의 습득또한 중요 하다고요.. 하지만 타게팅 된 20~30대에 대한 조언에 비해 4~50대에 대한 조언은 조금 광범위 합니다. 특히 40대 초반인 제게 50대에 대한 조언 위주의 항목은 조금 멀게 느껴지고, 30대에 대한 조언은 뭐랄까.. 조금 부족한듯 보입니다.
에필로그에서 저자는 다시 한번 이 책을 정독 하였는지 되묻습니다. 앞으로 다가 올 10년을 대비 할 준비는 되었는지, 그리고 전문가의 조언을 들을 자세와 함께 삶의 목표와 계획 그리고 원칙이 뚜렸한지를 말이지요.

이러한 책을 접할 때마다 읽을까 말까하는 고민이 있습니다. 너무 원론적인 이야기만 늘어 놓는 것이 아닌가.. 하고요... 하지만 중요한것은 나의 마음 가짐입니다. 위기의식을 느끼고 그에 대해 고민하며, 차근차근 미래에 대해 생각 해 보고 나아가는 거겠지요. 책장을 덮으며 느낀것은 제가 너무 막 산것은 아닌가 하고 고민 하게 됩니다. 다시 한번 지난 시절들을 되돌아 보고 반성하며 앞으로 다가올 10년을 준비하기 위해 더욱 더 노력 하며, 저를 채찍질 해야 할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테크리더 2011.12.09 19:24 신고

    글 잘 봤습니다. 저도 읽어보고 싶네요... ^^


비 보컬... 
 
그레고리안 챈트를 연상시키는 모노포니로 공연을 시작하여.. 
모노포니는 폴리포니로.. 
 
그리고..
 
폴리포니의 웅장함은 바로.. 아바의 댄싱퀸의 발랄함으로 연결된다... 
 
멤버 하나하나의 표정과 제스처를 놓칠 수 없고, 
 
곡 하나하나마다 튜닝을 새로하는 그들의 꼼꼼함은 
 
자칫 지루해 질 수 있는 공연시간을 두근거림으로 가득차게 해 줬다. 
 
단 한번의 공연임에도 불구하고 앵콜 중 능청스럽게.. 
 
평범한 스페인 노래라 소개하며  마법의성, 노바디, GEE 로 연결되는 가요 메들리를 
 
멋들어지게 불러주고
 
익스트림의 More than words를 그들의 풍부한 성량으로 
 
마이크 없이 불러주는 모습은 
 
비보컬의 프로페셔널함을 느끼기에 모자람이 없었다. 
 
보편적인 팝음악과 클래식, 그리고 그들의 문화를 적절하게 믹스하여 
 
공연시간 내내 즐거움을 선사했던 그들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